3D SYSTEMS 한국 공식 파트너

3D 프린팅 트렌드

3D 프린터 관련된
최신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SLS 신규 소재 출시

 
– SLS 신규 소재가 출시되었습니다. 낮은 온도에서 소결되어 후처리시 냉각시간을 아낄 수 있습니다.
등방성 물성 구현, 내충격성 우수

적층 제조 솔루션 파트너로서 3D Systems의 EMS-GRILTECH(EMS Group 자회사)의 폴리아미드 특수 제조 전문성을 결합하여 독자적인 나일론 코폴리머인 DuraForm® PAx Natural을 출시하였습니다.

DuraForm PAx Natural은 사출 성형 플라스틱과 비슷한 속성을 가지고 있으며, 모든 방향으로 연신율이 높기 때문에 내충격성도 우수합니다. 또한 제조업체에 상관없이 현재 시중에서 판매되는 모든 선택 레이저 소결법(SLS) 프린터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기존 생산 워크플로에도 손쉽게 통합됩니다.

맞춤형/준맞춤형 보조기 산업에서 요구하는 정확성과 부품 유연성, 그리고 무한한 설계 자유도를 구현합니다.

빠른 출력 속도와 변형 없는 일관성

DuraForm PAx Natural은 낮은 온도(120°C)에서 프린트가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프린팅과 후처리에서 높은 효율을 자랑합니다. 또한, 다른 나일론 소재(PA-11, PA-12 등)와 비교했을 때 부품 생산 시간이 크게 줄어들어 서비스 업체나 제조업체가 경쟁력을 유지하는 데 효과적일 뿐만 아니라 공급망을 가속화하는 데도 좋습니다.

프린팅 온도가 낮아 처리량을 높일 수 있으며, 클린 러닝(clean running) 소재로 분류되어 오퍼레이터 유지보수도 자주 필요하지 않습니다. 그 밖에도 낮은 프린팅 온도 덕분에 주문 접수 후 하루 만에 부품을 배송할 수 있습니다. 비슷한 PA12 소재 부품들은 배송하려면 하루가 더 필요합니다.

5년간 기계적 속성과 색상 유지

DuraForm PAx Natural은 실내에서 5년 넘게 기계적 속성과 색상을 유지하여 장기 안정성 등급이 매우 뛰어납니다. 증기 연마를 사용해 부품을 후처리하여 완성할 경우 우수한 반투명도와 매끄러운 마감 처리로 소재의 응용 분야를 한층 넓혀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또한 증기 연마 처리된 DuraForm PAx Natural 소재는 PA-11 및 PA-12 소재와 비교하여 탁월한 항복신장률을 자랑합니다. 그 밖에도 이 소재는 재활용 비율이 높아서(권장 리프레시 비율 30%) 폐기물을 줄이고 생산 비용을 절감하는 데 효과적입니다.

시장의 긍적적인 피드백

DuraForm PAx Natural은 최근에 출시되었지만 벌써부터 최종 사용자들에게 긍정적인 피드백을 받고 있습니다. CIDEAS Inc(buildparts.com)의 사장인 Mike Littrell은 “DuraForm PAx Natural은 SLS 기술의 비용 구조를 근본적으로 파괴할 뿐만 아니라 이전에는 분말 소재를 사용조차 못했던 부품을 생산하여 회사 수익 창출에 커다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혁신적인 소재는 폴리프로필렌에 버금가는 기계적 속성을 비롯해 높은 연신율과 내충격성을 가지고 있으며, 재활용 비율도 높습니다. 우리는 일회성 대형 부품을 특별히 자주 주문하는 고객이 있는데, 이전에는 이러한 부품을 제조할때 분말 공정이 적합하지 않았습니다.

DuraForm PAx Natural은 이러한 응용 분야와 제작 크기에 적합할 뿐만 아니라 멋지게 마감 처리된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완벽한 소재입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DuraForm PAx Natural을 지원하는 3D프린터
3D프린터 구매를 고려하시나요?

세중 정보기술은 30년간의 3D프린팅 솔루션 컨설팅 노하우를 통해 고객사의 환경과 니즈를 고려하여 적확한 3D프린터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상단 메뉴의 제품문의를 통해 문의하여주세요!

  • 출처 : 3D SYSTEMS KOREA 보도자료
  • E. support.rps@sjit.co.kr
  • T. 02-3420-1172

Rick Kang

Rick Kang

Customer Success Manager
다른 정보도 살펴보세요

Categories

안녕하세요?
저와 대화를 하고 싶으시면 눌러주세요